1일부터 수도권 사우나 헬스장 등 영업금지

김은영 기자 / 2020-11-30 09:35:40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누그러지지 않자 정부가 내달 1일부터 7일까지 1주일간 수도권의 사우나, 한증막 시설의 운영을 중단하도록 조치했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아파트 단지 내 헬스장·사우나도 운영을 멈추고, 관악기나 노래 교습 시설 등은 대학 입시 목적을 제외하고는 영업을 하지 못 한다.

29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정부는 12월 1일 0시부터 수도권 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처가 종료되는 12월 7일까지 감염 위험도가 높은 일부 활동에 대한 방역 조치를 강화한다.2단계 조처는 그대로 두되, 일부 시설의 방역 수위를 끌어올리는 '핀셋 방역'이다.

거리두기 2단계에서 이용 인원이 제한되고 음식 섭취가 금지된 '목욕장업'의 경우 사우나·한증막 시설(발한실)의 운영 자체가 중단된다.시설 내 온탕·냉탕 등 목욕탕을 갖춘 시설은 2단계 방역 수칙을 지키면서 운영할 수 있지만 사우나, 한증막, 찜질 설비는 운영이 금지된다.

중대본은 "사우나, 찜질 시설 등은 환기가 어려운 밀폐된 공간에서 땀을 흘리고, 과호흡이 일어날 수 있는 환경으로서 호흡과 대화 등을 통한 감염 전파의 위험성이 높다고 판단했다"며 추가 조치를 내놓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줌바나 태보·스피닝·에어로빅·스텝·킥복싱 등 격렬한 운동이 이뤄지는 'GX류' 시설은 내달 1일부터 사실상 영업 금지에 해당하는 '집합 금지' 조처가 내려진다. 격렬한 GX류 프로그램과 다른 운동 프로그램을 함께 운영하는 시설에서는 gx류만 운영 중단할 수 있다.

학원이나 교습소·문화센터에서 진행하는 관악기 및 노래 교습 역시 제한된다. 이런 시설에서는 교습 중 비말(침방울)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고 학생·강사의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점을 고려했다. 성악이나 국악·실용음악 교습을 비롯해 노래 교실 등이 모두 포함된다. 다만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입시 일정을 고려해 입시를 위한 교습은 제외한다.

모임이 많아지는 연말을 앞둔 만큼 호텔이나 파티룸, 게스트하우스 등 숙박 시설에서 주관하는 연말·연시 행사나 파티 등도 모두 금지할 예정이다. 중대본 관계자는 "호텔, 게스트하우스 등 숙박시설에서 주최하는 파티나 행사는 강제적 행정조치에 의해 금지되며 위반 시 과태료가 부과되고 지속적인 점검이 이루어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개인이 여는 파티 등은 취소를 권고하되 방역 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추가 대책을 검토할 계획이다.정부는 이와 함께 수도권의 주민들을 향해 모든 모임·약속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하는 한편, 10인 이상 모이는 회식·동창회 등 사적 모임 취소도 강력히 권고한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번 '3차 유행'을 막을 수 있는 가장 주요한 방법은 국민 개개인이 방역 주체가 돼 생활 주변에서 경각심을 갖고 방역에 만전을 기하는 것"이라고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서는 지난 24일 0시부터 거리두기 2단계 조처가 시행돼 왔다.2단계에서는 지역 유행을 급속도로 전파할 우려가 큰 '유흥시설 5종'에 대해서는 집합금지 명령을 내려 영업을 제한한다. 클럽 등 유흥주점, 단란주점, 콜라텍, 감성주점, 헌팅포차 등이 유흥시설 5종에 해당한다.

현재 수도권 내 노래연습장과 실내 스탠딩 공연장은 오후 9시 이후 운영이 중단되고 있다.카페는 영업시간에 상관없이 포장·배달 영업만 할 수 있으며, 음식점은 정상 영업 시간에는 매장에 손님을 받을 수 있지만, 오후 9시 이후에는 포장·배달만 허용하고 있다.

사람들이 자주 찾는 일반관리시설 14종에도 방역 관리가 깐깐하게 이뤄져 헬스장 등 실내 체육시설은 면적 4㎡(약 1.2평)당 1명 이하로 인원이 제한됐으며 오후 9시 이후 운영이 중단됐다. 결혼식장과 장례식장에서도 2단계 조처에 따라 100명 미만으로 인원을 제한해 왔다.

[ⓒ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HE PUBLIC NEWS

주요 기사

정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