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비원 폭행 가해자 심성우 경찰 조사 '폭행 사실 없어.. 주민들이 과장' 주장

김은영 기자 / 2020-05-18 10:09:06

최근 주민의 폭행·폭언을 겪다가 극단적 선택을 한 서울 강북구 아파트 경비원 고(故) 최희석씨와 관련해 경찰이 주민 A(49)씨를 가해자로 지목해 소환했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17일 이날 오후 1시께 입주민 A씨를 불러 조사하고 있다.
최씨는 숨지기 전인 지난달 말 상해와 폭행, 협박 등 혐의로 A씨를 경찰에 고소했고,
A 씨는 상해와 폭행 등의 혐의로 입건되었다. 경찰은 A씨를 출국금지 조치했으며
조사 결과에 따라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A씨는 이날 마스크와 선글라스로 자신의 얼굴을 가린 채, 외제차를 타고 경찰서에 출석했다.지하 주차장에서 마주친 취재진들이 “폭행을 인정하느냐” “사과할 생각이 있느냐” “경비원에게 미안한 마음이 드냐”고 질문 했지만, 답변하지 않고 승강기에 올랐다​​현재 A씨는 "폭행 사실이 없고, 주민들이 허위나 과장된 주장을 하고 있다"는 취지로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A씨는 지난 4월 21일 이중주차문제로 경비원 최씨를 여러 차례 폭행하고 A씨는 최씨의 사직을 강요하고 욕설을 했으며 쌍방폭행을 주장하며 부상 치료비까지 요구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14일 사건이 발생한 서울 강북구 아파트 주변에 대해 탐문수사를 진행하고, 폐쇄회로(CC)TV를 다수 확보했다.​이번 사건과 관련해 입주민들은 A씨에 대한 엄중 처벌을 촉구하는 탄원서에 서명을 받기도 했다.다만 이 탄원서는 아직 경찰에 접수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또 자신을 해당 아파트 주민이라고 소개한 한 청원인이 지난 11일 올린 “저희 아파트 경비 아저씨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국민청원은 이날 오후 2시기준 38만5000여명이 동의했다.​​심성우씨는 <성원상떼빌아파트> 거주 중이며 연예계 종사자로 현재에서 작곡가 겸 프로듀서로 활동하고 있다.​유명 트로트 가수 태진아의 매니저란 설은 사실무근으로 확인됐다.​2018년 11월 왕년 국민 가수였던 심신의 앨범에 프로듀서로 참여했고 2020년 1월에는여성 듀오 <달리아>와 피아니스트 '아재'의 앨범을 프로듀싱했다​

[뉴스퍼블릭=김은영 기자]

[ⓒ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HE PUBLIC NEWS

주요 기사

정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