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3분기 매출 역대 최대 67조여원

이다인 기자 / 2020-10-29 14:17:56

 

 

삼성전자의 3분기 매출이 67조원에 육박하면서 분기 실적으로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으로 억눌렸던 수요가 폭발하면서 모바일(스마트폰)과 TV·가전 실적이 크게 개선되고 미국의 중국 화웨이 제재 덕에 반도체 부문도 선전한 덕이다.

영업이익도 2년 만에 최대 실적을 올리면서 코로나19의 위기 상황을 기회로 만들었다.삼성전자는 3분기 연결 기준 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이 66조9천600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종전 분기 최고치인 2017년 65조9천800억원을 뛰어넘는 역대 최대 실적이다.

영업이익도 12조3천5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8.8% 증가했다. 삼성전자의 분기 영업이익이 10조원을 넘는 것은 '반도체 슈퍼 호황기'로 불리는 2018년 4분기(10조8천억원) 이후 7분기 만에 처음이면서 그 해 3분기 17조5천700억원에 이어 2년 만에 가장 높다.

부문별로 모바일(IM)의 영업이익은 4조4천500억원, TV·가전(CE) 1조5천600억원, 반도체는 5조5천400억원, 디스플레이는 4천700억원을 기록하는 등 세트와 부품 모두 고르게 양호한 실적을 냈다.3분기 호실적은 세트와 부품 모두 고르게 양호한 실적을 낸 덕이다.

상반기 코로나19로 부진했던 모바일(IM)과 TV와 생활가전(CE) 등 세트 부문이 힘을 냈다. 모바일은 3분기에 출시된 갤럭시 노트20 시리즈와 갤럭시Z플립2 등 스마트폰 전략 모델의 글로벌 판매 호조로 4조4천50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코로나19 로 억눌렸던 수요가 폭발하면서 스마트폰 판매량이 전 분기 대비 50%가량 늘면서 2014년 1분기(6조4천300억원)이후 6년반 만에 최대 실적을 거둔 것이다. 모바일 부문의 매출도 30조4천900억원으로 30조원을 넘어섰다.

TV와 가전 판매도 호조를 보여 소비자가전(CE) 부문에서도 1조5천60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2016년 2분기(1조원)를 뛰어넘는 역대 최고 실적이다. 반도체는 서버용 메모리 수요 감소와 가격 하락으로 상반기보다 부진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영업이익이 5조5천400억원으로 2분기(5조4천300억원) 실적을 넘어섰다.

서버업체들의 재고 증가로 서버용 D램 가격은 하락했지만 코로나19 언택트(비대면) 수요로 PC 수요가 견조했고, 신규 스마트폰과 게임 콘솔 판매가 늘면서 모바일 반도체와 그래픽 D램 등의 판매가 호조를 보였다.

3분기 미국 제재를 앞둔 중국의 화웨이가 메모리 반도체를 대거 선매수에 나서면서 이득이 됐다.최근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부문의 굵직한 신규 수주가 늘어난 것도 실적 방어에 기여했다. 디스플레이(DP) 부문은 매출 7조3천200억원, 영업이익은 일회성 수익(보상금) 없이 4천700억원을 거뒀다.

전문가들은 4분기 삼성전자의 실적이 3분기에 비해서는 다소 둔화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미국의 화웨이 제재가 9월15일 이후 본격화되면서 삼성의 5대 매출처 가운데 한 곳인 화웨이에 대한 반도체 공급이 중단된데다 4분기까지 서버용 D램 가격 하락도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THE PUBLIC NEWS

주요 기사

정치 이슈